함께 다이어트 하기 원하시는 분은 
"야야곰 다이어트" 밴드에 들어오세요.
http://band.us/@eatinghabits



야야곰은 성공도 실패도 아닌 중간 정도의 다이어터다. 

5년전 2012년 11월 겨울 출퇴근 걷기로 시작된 다이어트의 삶은 2년동안 24kg을 빼고 그후 또 2년을 6kg을 더 빼서 30kg을 감량했었다. 

 다이어트 전 몸무게는 107~102kg이였고 다이어트 후 77~72kg을 유지했다. 하지만 비극적이게도 다이어트 후에도 비만이였다.

 보통은 30kg 쯤 빼면 정상 체중이지만 고도비만인 야야곰은 대단한 칭찬과 찬사를 받았지만 비만인에서 벗어나지 못한거다. 허리가 44인치였고 32인치까지 바지 사이즈를 줄였었다. 

그럼 이게 왜 다 과거형이냐면 지금은 직장을 이직으로 출퇴근 걷기를 못한지 1년 6개월이 넘어가니 체중은 다시 81kg으로 와이셔츠의 사이즈가 100이 좀 작은 상태가 되었기 때문이다. 배만 나온 상태를 벗어나서 이젠 옷들이 작아지고 있다. ㅠㅠ

 그럼 이렇게 포기할거냐 아니다. 다이어트는 정상 체중까지 빼지 않으면 사실 실패했다고 보아야 하고 정상 체중까지 뻬다 해도 5년 유지 못하면 성공이 아니라는걸 다시 한번 경험하고 있다는걸 알리기 위해서다. 

 누구나 잠깐 잘할수 있다. 그 잠깐으로 성공에 도취되면 망한다는걸 다시 한번 말해주고 싶어서 몇달 전에 동영상까지 찍어 놓았다. 난 다시 시작할거기 때문이다. 


얼마나 뚱뚱했었냐하면 그건 아래 영상이다. 


 

 사실 얼굴을 공개하는것은 창피한 일이다. 그래도 얼굴만 가리고 동영상을 올릴수 없어서 그냥 올리는거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함께 다이어트 하기 원하시는 분은 
"야야곰 다이어트" 밴드에 들어오세요.
http://band.us/@eatinghabits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